랜토스 의원 “北, 핵폐기 구체조치 밟아야”

▲ 톰 랜토스 의원 (사진:RFA)

최근 평양을 방문해 핵 문제와 인권문제 등을 논의하고 돌아온 톰 랜토스(Tom Lantos) 미국 연방하원의원은 북한에 대해 공동합의문의 첫 조치로 핵 폐기 조치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랜토스 의원은 3일 RFA(자유아시아방송) 인터뷰를 통해 “미국이 원하는 것은 동결이 아닌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라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의 랜토스 의원은 “북한이 4차 6자회담에서 핵 폐기에 합의한 만큼 이제는 핵 폐기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밟아야 할 때”라며 “공동합의문 이행의 첫 단계로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방법으로(CVID) 핵을 폐기하기 위한 조치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랜토스 의원은 또 북한의 경수로 요구와 관련해 “핵 프로그램을 계속 유지하는 한 북한이 경수로를 가질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북핵 폐기 않는 한 경수로 가질 가능성 없어

그러나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폐기하면 경수로를 포함한 여러 문제들이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유엔을 비롯한 국제 구호단체들에게 인도지원활동을 연말까지 중단하라고 요구한 것과 관련해 “지원식량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인 것 같다”며 “북한의 인도적 상황을 감안할 때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문제는 앞으로 북한과 더 협상이 필요하다”며 “중요한 것은 어린이, 노약자,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 계층에게 식량을 전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인권문제에 관해서는 “핵문제와는 별도로 계속 제기해야 하며, 미국의 북한인권법에 의해 임명된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인권특사가 이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인권문제를 논의하는 자리는 6자회담보다는 미국과 북한 간 양자접촉이 더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랜토스 의원은 올 1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북한을 방문, 핵 문제와 인권문제를 논의하고 돌아왔고, 세계 독재국가종식과 민주주의 확산을 목표로 한 ‘민주주의 증진법안’을 미 상하원에 공동 상정하기도 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