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리 발사장 개량…대형로켓 발사 가능”

북한이 대형 로켓 발사를 위해 서해 동창리 발사장 시설을 개량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동창리 발사장은 북한이 2012년 12월 장거리 로켓 ‘은하 3호’를 발사한 곳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29일(현지시간) 은하 3호보다 더 큰 로켓 발사를 위해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북한 전문가 닉 핸슨의 분석 글을 소개하며 최근 2개월간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비교 검토한 결과를 공개했다.

분석을 진행한 핸슨은 보고서에서 “북한이 은하 3호보다 길이가 최대 25%가량 더 긴 로켓을 쏘아 올릴 수 있게 발사장을 확장·조정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은하 3호 발사 당시 9층이던 주발사대는 올해 10층으로 높아지고 8∼9층에 있던 연결 부위는 제거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 때문에 발사대 높이는 47m에서 52m로 바뀌어 30m 길이의 은하 로켓보다 훨씬 긴 40∼43m짜리 로켓도 발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로켓이 언제 발사장에 배치될지는 불투명하며 공사 진행 과정으로 인해 올해 3∼4월 이전에 이곳에서 시험 발사가 이뤄질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