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옹호 단체라면 역사에 반역”







▲NKnet 등 6개 단체 대표들이 참여연대에 UN안보리에 발송한 천안함 관련 서한 철회할 것과 
국민들 앞에 이번 사태에 대해 사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황주희기자

참여연대의 천안함 관련 유엔안보리 서한 발송에 대한 시민사회의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바른사회시민회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6개 시민단체는 16일 서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참여연대에 ▲UN안보리에 발송한 천안함 관련 서한 철회하고 ▲국민 앞에 이번 사태에 대해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공동성명서에서 “참여연대가 유엔안보리에 발송한 것은 안보리에 대북결의안 채택을 위해 노력해온 정부와 천안함 사건에 분개해 왔던 국민들에게 충격적인 소식”이라며 “역량을 결집해야할 시점에서 돌출행동을 감행한 참여연대의 행동에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민단체가 국가 공동체의 안위를 정면으로 부인하고 국제무대에서 안보외교 채널에 의도적으로 혼선을 일으키는 무책임한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며 “국민 대다수가 부여하지 않은 권리와 대표성을 가지고 UN안보리를 직접 상대한 것은 오만과 독선”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우리는 종북, 친북세력이 대한민국 공동체의 구성원임을 자임해서는 결코 안 되며 이들과는 대한민국의 역사와 장래, 안위를 논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호 자유기업원 원장은 “대다수의 시민들이 김정일 정권을 옹호하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것이 우려스럽다”며 “역사의 죄악을 짓는 김정일 정권을 미화하고 옹호하는 단체라면 역사에 반역하고 죄를 짓는 단체와 같다”고 지적했다.


이재교 시대정신 이사는 “천안함 문제는 과학의 문제”라며 “이는 의견의 다양성의 문제와 다르다. 팩트를 가지고 이야기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참여연대가) 결정적 증거를 인정하지 않고 사소한 문제를 내세워 UN안보리에 서한을 보낸 것은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자유기업원 김정호 원장과 최승노 대외협력실장, 바른사회시민회의 박효종 공동대표와 윤창현 상임집행위원, 이재교·홍진표 시대정신 이사, 북한민주화네트워크 한기홍 대표와 김윤태 사무총장, 이헌 시민과함께하는변호사들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