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고혈압과 당뇨로 2주1회 신장투석”

남성욱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소장은 24일 “166cm에 86kg으로 추정되던 김정일 위원장이 최근 제2 뇌졸중 막기 위해 70㎏ 내지 73㎏로 감량했다”고 주장했다.


남 소장은 이날 흥사단 민족통일운동본부가 서울 중구 충무로2가에 위치한 세종호텔에서 주최한 통일포럼에 참석, “(김정일은)2008년 8월15일경 뇌졸중이 온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뇌졸증은 부작용을 가져오고 있다”며 “현재 왼쪽 검지가 작동하고 있지 않다. 오른손만 움직인 것으로 보이고 전체적으로 손톱이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고혈압과 당뇨로 2주에 한번 신장투석을 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후계체제 구축과 관련, 남 소장은 “건강이후 후계체제가 물밑에서 진행됐고, 믿을 것은 피붙이 뿐이라는 관점에서 초기에 가속화 했다가 하늘에 태양이 2개 있는 게 이상하고 김정은의 인사 개입 문제점도 나타나 작년 6월 이후 조금 물밑으로 내려온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이) 어떤 직책을 갖고 있느냐에 대해서는 국방위 직책 등 여러 설이 있지만 아직 뚜렷이 부각되지 않고 있으며 전반적으로 여러 업무를 경험하는 것으로 본다”며 “본인이 할아버지나 아버지처럼 권력에 대한 의지와 능력의 문제이지 나이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만 김정일 위원장이 어떤 사망 형태를 가져오는지가 문제다”며 “사망 타입에 따른 후계 논의에 대해서는 중국도 심도 있게 검토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 소장은 6자회담 개최시기에 대해 “아직 구체적 성과를 내고 있지 않은 상황으로 6월 정도 가야 6자회담 재개 날짜가 나오지 않겠는가”라면서 “김 위원장이 다음주나 다다음주쯤 베이징에 다녀오고 중국이 북한의 입장을 가지고 워싱턴 간의 사전 조율을 거치고 관계국과 한번 협의를 거치면 5월 재개도 이르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