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푸틴과 첫 정상회담… “한반도 정세 진전 방안 논의”

푸틴 "남북 및 북미 대화 지지"...북한 매체, 김정은 러시아 방문 띄우기

북러 정상회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는 모습. / 사진=연합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25일(오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렸다. 양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5분께(현지시간)부터 루스키섬에 위치한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나 단독회담 및 확대회담을 진행했다.

북러 양국 간 정상회담은 지난 2011년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과 만난 이후 8년 만에 이뤄졌다.

첫 만남에서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에게 “전세계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되어 있는데 이 문제를 같이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또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 연구해 나가는데 대해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오랜 친선의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두 나라의 관계를 보다 공고하고 건전하고 발전적으로 발전시키는 데 아주 유익한 만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초청해주시고 모스크바로부터 수천 리 길이 떨어진 여기까지 와서 만나주신 데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양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누던 김 위원장은 다소 진지한 표정으로 회담장으로 들어갔다. 약 100분 동안 단독회담을 마친 후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단독회담에서 현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앞으로 한반도 정세가 진전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 역시 “상호 관심사에 대해 대담한 의견 교환의 시간을 가졌다”며 “건설적인 대화가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러시아를 ‘우호적인 이웃’이라고 언급하며 푸틴 대통령이 시간을 내 회담에 응해 준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했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소식을 전하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 노동신문은 25일 1면 대부분을 김 위원장이 환영 행사에서 흡족한 표정을 짓고 있는 사진으로 채웠다. 신문은 “최고령도자 동지를 맞이하는 울라지보스또크시(블라디보스토크)가 뜨거운 환영 분위기에 휩싸여 있었다”며 “로씨야(러시아) 련방무력 육해공군명예위병대와 군악대가 정렬해있었다”고 밝혔다.

김정은 러시아 방문
지난 24일 러시아 하산역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이 러시아 환영단이 준비한 환영행사에 참석한 모습. / 사진=노동신문

지난 2월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김 위원장의 표정이 굳어 있고 안색이 좋지 않다는 평가가 나오자 이를 의식한 듯 신문은 김 위원장이 밝게 웃고 있는 사진을 여러 장 실었다.

또 4면의 ‘우리 원수님!’이라는 제목의 정론에서 “원수님이 지난 1월 중화인민공화국 방문과 3월 윁남사회주의공화국(베트남) 공식친선 방문에 이어 4월 또다시 역사적인 로씨야(러시아)련방 방문 길에 오르시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사랑하는 조국과 인민을 위해 또다시 외국 방문의 길에 오르셨다”며 러시아 방문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신문은 또 “이 시각 우리 원수님께서도 사랑하는 조국과 인민을 생각하고 계실 것”이라며 “서로 멀리 떨어져있어도 령도자와 인민을 하나로 이어주는 그리움속에 조선의 숨결이 있고 혈맥이 있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의 이같은 우상화 선전은 하노이 북미회담 회담 실패에 대한 충격을 흡수하면서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