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어머니날’ 맞아 軍 식료공장 현지지도

김정은이 16일 ‘여성의 날’을 맞아 조선인민군 제354호 식료공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통신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군인들에게 당과류와 빵을 더 많이 공급해주시기 위하여 이 공장의 생산공정을 현대화할데 대한 과업을 주시고 생산에 필요한 첨단설비들을 보내주시는 크나큰 은정을 베풀어주시었다”고 말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 공장은 연 건축면적이 6천900여㎡에 달하며 사탕·과자와 빵을 대량 생산해 군인들에게 공급하는 식료가공공장이다. 통신은 김정은이 어머니날을 맞아 공장의 여성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공장 전반을 둘러본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생산문화, 생활문화가 확립된 일터에서 녀성근로자들이 흥겨운 로동생활을 하고있다고 하시면서 이 공장은 멋쟁이공장, 백점, 만점짜리 공장이라고 거듭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날 시찰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황병서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1면에 ‘선군시대 어머니로서의 책임과 본분을 다하여 강성조선의 미래를 꽃피워나가자’란 제목의 사설을 게재하는 등 ‘어머니 날’을 맞아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원수님의 사상과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어나가는 데서 어머니들이 자식들의 본보기가 돼야 한다”라며 “조선의 위대한 어머니들의 혁명생애와 풍모를 적극 따라 배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