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訪中 김정일 만나 천안함 항의”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이 지난 8월 말 김정일을 중국에서 만나 김정은이 추진한 화폐개혁과 천안함 사건 등에 대해 항의했다고 14일 KBS가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중국 내 김정남의 측근은 “김정일이 방중했을 때 김정남이 김정일의 호텔로 찾아갔다”며 “김정남은 김 위원장에게 ‘(김)정은이 무리하게 화폐개혁을 추진했다가 실패한 것을 만회하기 위해 천안함 사건을 일으켰다. 정은이 아직 얼굴이 알려진 시점도 아닌데 왜 이것을 묵인했느냐’고 항의했다”고 말했다.


이 측근은 “(김정남이 당시 김정일에게) 아버지가 계속 이런 식으로 김정은의 행동을 묵인하면 안 된다. 김정은이 계속 잘못된 행동을 하면 나도 내 길을 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한 “당초 9월 상순에 열리기로 했던 당대표자회가 연기된 것도 장남 김정남의 항의 때문”이라며 “중국과 북한 고위층에 김정남을 지지하는 세력이 많다”고 부연했다.


이 측근은 “지난해 6월 김정은이 마카오에 머물고 있는 김정남을 암살하려고 했으나 중국 측에 발각돼 실패했다”며 “이후 김 위원장이 중국의 후진타오 주석에게 직접 김정남의 안전을 부탁했고 약속도 받았다”고 밝혔다.


KBS는 김정남 측근이라고 말한 사람의 신원을 밝히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