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측, 유엔에 ‘고문 청원서’ 제출 유보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고문대책회의 측은 20일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에 대한 중국 측의 고문과 관련, 유엔 고문 보고관에 보내는 청원서 제출을 유보한다고 밝혔다.


대책회의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영환 연구위원에 대한 중국 측의 고문 사실이 이미 국제사회에 공론화됐기 때문에 더 이상 중국 내 북한인권운동가들에 대한 강제 구금과 고문 등의 행위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면서 “아울러 우리의 노력이 중국 인권 개선에도 일정부분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내에서 여전히 활동하고 있는 북한인권운동가들의 신변 안전을 항상 고려해온 바, 현시점에서 향후 중국의 태도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책회의 측은 “김영환 씨 일행과 대책회의는 북한의 인권문제가 본질이라고 주창해왔다”면서 “앞으로는 우리의 주요한 노력을 북한인권개선 활동에 쏟아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최홍재 대책회의 대변인은 데일리NK에 “중국에게 사과를 의미하는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내기 어렵다는 대책회의의 판단이 있었다”면서 “중국의 고문 사실에 대한 국제적 여론을 환기시켰고, 중국에 어느 정도 경종을 울리는 활동이었다고 보기 때문에 앞으로는 북한인권 개선에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