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방 “오래전 사직서 내 놨다”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4일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 “이미 오래전에 사직서를 내 놨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천안함 진상조사특위에 출석,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할 생각이 없느냐’는 민주당 최문순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김 장관은 “실질적인 것은 국민의 뜻을 비롯해 모든 것을 따져 임명권자가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해 “완벽하게 방어하지 못한 것, 실패는 인정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