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北·中발 해킹으로 국가기밀 유출 심각”

한승수 국무총리는 14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보고 받은 바에 따르면 북한이나 중국발 해킹에 의한 국가기밀 유출 실태가 매우 심각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비밀 등 중요 문서를 개인 컴퓨터에 무단으로 보관하고 인터넷으로 전송하는 등 정부 부처 공무원들의 보안의식 해이가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한 총리는 “국정원에서 국가기관의 망분리사업과 비밀관리시스템 개발 등 기술적인 보안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하지만 무엇보다도 공직자들의 보안의식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가기관의 보안의식을 철저히 하기 위한 노력들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각 부처 국무위원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국회 지식경제위 소속 한나라당 김태환 의원은 지난달 29일 한국정보통신연구원 산하 국가보안기술연구소에서 제출받은 ‘민간업체 해킹피해 실태’ 자료를 통해 “이지스함, 잠수함 등 각종 첨단 무기를 제조하는 국내 방산업체들이 올 들어 잇따라 해킹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특히 해킹의 대부분이 중국과 북한 등에 의해 발생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국회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김동성 의원도 지난 8일 기무사령부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들어 8월 말 현재까지 5건의 해킹 사례가 적발됐다”며 “모두 이메일을 활용한 중국발 해킹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