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中 내일 북핵 협의 1.5트랙(반관반민) 첫 회의

북한 비핵화 및 6자회담 재개 방안을 놓고 한·미·중 3국의 1.5트랙(반관반민) 회의가 22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서울 양재동 국립외교원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는 한국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와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중국 국제문제연구소(CIIS)가 공동주관하는 형태지만, 한미중 3국 정부 인사들이 참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정부 대표로는 이도훈 외교부 북핵기획단장과 6자회담 특사직을 대행 중인 로버트 랩슨 미 국무부 한국과장, 천하이(陳海) 주한 중국대사관 부대사 등이 참석한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를 반관반민 단계로 격상시켜 향후 한·미·중 3국 간 전략대화 채널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정부 당국자는 “이번 회의는 현재로선 전략대화(당국 간 고위급 대화)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전략대화를 지향하는 첫걸음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번 회의는 한반도 정세 평가와 더불어 북핵 문제, 한반도 신뢰 구축 방안 등이 주제로 잡혀 있다.

우리 측 학계에선 윤덕민 국립외교원장·홍지인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 김성한 전 외교부 2차관(고려대 국제대학원 교수), 전성훈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센터 소장, 한석희 연세대 국제대학원 교수, 유호열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가 참석한다.

미국에선 마이클 그린 CSIS 부소장, 빅터차 CSIS 선임 연구원(미 조지타운대 교수), 중국에선 동만유안(董漫遠) CIIS 부소장 등 4명이 참석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