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 인도적 지원과 안보리결의, 별개 아냐”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2일 “현재 북한과 관련해 우리는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상태”라면서 “대북 인도적 지원과 (안보리의) 대북 결의안이 별도로 간다는 의미가 아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유엔의 대북제재와 별개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현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에 대한 안보리의 결의안이 강하고 확실하면서도 분명하게 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통일부, 외교부 장관의 취임도 시급하다”며 “취임 후 두 분이 함께 하나하나 검토해야 하는데 이 부분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 “3·1절 기념사에 나온 것과 한 치의 어긋남도 없다”면서 “(박 대통령이) 무엇보다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고 했는데 이것이 가장 중요한 스탠스(입장)”라고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3·1 기념사에서 “핵개발과 도발로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고 고립과 고통만 커진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면서 “북한의 도발에는 더욱 강력하게 대응하되, 북한이 올바른 선택으로 변화의 길을 걷고자 한다면 더욱 유연하게 접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