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천안함 최종보고서 내일 공개

국방부는 13일 오전 ‘천안함 사건 합동조사결과 보고서’를 발간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1개월여의 준비 끝에 국문(289페이지)과 영문(313페이지)으로 각각 발간되는 보고서는 사건의 개요와 침몰원인 판단, 세부분석, 결론, 부록 등 모두 5장으로 구성됐다.

합동조사단에 참여한 미국과 영국, 호주, 스웨덴 등 4개국은 이 보고서 내용 및 발간에 동의하는 서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보고서는 천안함이 “어뢰에 의한 수중 폭발로 충격파와 버블효과를 일으켜 선체가 절단되고 침몰했으며 수중 폭발 지점은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라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 사용되는 고성능 폭약 250㎏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됐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 5월20일 발표됐던 조사 결과와 같은 내용이다.

보고서는 수상폭발(순항.탄도미사일), 기뢰폭발, 어뢰폭발, 육상조종기뢰(MK-6) 폭발 등의 유형별로 미국과 한국의 조사팀이 분석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제시하는 한편 미국과 영국, 한국 조사팀의 의견을 종합한 결과 어뢰에 의한 폭발이라고 명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팀은 “폭발지점은 가스터빈실 중앙에서 좌현으로 3m 지점이고 폭약량은 수심 6~9m에서 TNT 200~300㎏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나라 전문가들도 천안함 선체와 동일한 손상을 가져오는 폭발력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수심 6m에서 TNT 250㎏, 수심 7m에서 TNT 300㎏, 수심 7~9m에서 TNT 360㎏ 일때와 유사하다는 결과를 보고서에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어뢰 탄두는 보통 단순히 TNT만으로 구성되지 않고 TNT와 RDX, 알루미늄 분말 등을 섞은 고성능 폭약으로 만들어진다. 이 때문에 합조단은 고성능 폭약 250㎏ 규모라고 판단했다.

천안함을 공격한 북한의 CHT-02D 어뢰의 최대 감응거리는 수중 8m이기 때문에 수중 9m를 대입하면 선체에 접촉해 터지는 것으로 나타난다고 합조단은 결론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보고서의 부록에는 수중폭발 현상과 폭발방향 및 위치판단, 폭약량 및 수심판단, 흡착물질 분석결과 자료 등이 사진과 도표로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최종보고서에는 러시아 조사단의 조사결과는 포함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러시아 측의 조사결과는 아직 통보받지 못했다”며 “러시아 측이 조사를 마치고 귀국하면서 ‘비접촉 폭발’에는 동의를 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