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성숙한 비전 제시” vs 野 “안보불식에 역부족”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신년연설을 통해 ‘안보와 경제’ 두 축의 국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성숙한 비전 제시”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구체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했다.


안형환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이 대통령의 연설이 끝난 직후 발표한 논평을 통해 “오늘 신년연설이 올 한해를 선진일류국가 도약의 발판으로 삼고,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최우선하여 국정에 매진하겠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변인은 특히 “‘확고한 안보와 한반도 평화 정착’은 선진국 진입에 기본 바탕이 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오늘 신년연설에서도 첫 번째 중차대한 과제로 제시된 것은 바람직하다”며 “국가 안보에는 여야와 좌우가 없는 만큼 탄탄한 안보체계를 확립하는 데 국민의 단합된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오늘 대통령께서 제시한 3대 경제운용 목표인 ‘5%대의 고성장’, ‘3% 수준의 물가 안정’,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서민 중산층 생활 향상’은 올 한해도 당과 정부가 ‘경제 살리기’의 길로 ‘일로매진(一路邁進)’해야 하는 당위성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본다”며 “특히, ‘서민경제 살리기’는 결코 중단될 수 없는 과제”라고 강조했다,


안 대변인은 그러면서 “한나라당은 책임 있는 집권여당으로서 이명박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든든히 뒷받침 하는 한편, 현장 민심의 소리를 청와대와 정부에 가감 없이 전달하는 역할을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등 야당은 이 대통령의 신년 연설에 대해 “국민의 안보 불안을 불식시키는 데 역부족”이라고 평가했다.


차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남북대화의 문과 평화의 문을 열어놓겠다고 한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도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천명했지만, 어떤 방식으로 평화를 정착시킬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은 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차 대변인은 그러면서 “안보와 경제는 하나”라며 “남북대화를 통해 안보를 반드시 확보해야 서민 경제도 살아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민 70%가 반대한 4대강 예산 편성으로 서민.복지예산 삭감에 대해 사과 한마디 없는 것은 참으로 무책임하고 유감”이라며 “대통령은 일을 많이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하지 않아도 되는 일을 안 하는 것이 일을 더 잘하는 길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것은 좋지만 현실을 도외시하면 그것은 희망이 아니라 일장춘몽일 뿐”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통일과 안보는 일치단결된 국민의지가 관건이지만 과연 그 국민통합을 누가 저해해왔는가”라며 “북한의 도발로 지난해 그토록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도 대통령은 안보와 평화를 위한 구체성이 없다. 실망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