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 4차 핵실험 필연적” VS 野 “도발 근거 불분명”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북핵안보전략특위 위원장)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김정은이 북한의 장성택 처형을 시작으로 피의숙청, 공포정치를 계속하면 내부 동요를 외부로 돌리기 위해 4차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다양한 형태의 군사도발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원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상황이 요동치고 있다. 장성택 처형 후 북한이 개혁개방의 방향을 어떻게 잡을 것인지 북한 군부 동향을 예의주시해야할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그는 “정부와 군은 연말연시를 맞아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도록 북한의 급변 사태를 포함한 만약의 사태에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추고 대북 감시와 경계태세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도 “장성택 세력을 숙청한 북한 군부 세력이 지향하는 것은 핵 역량의 강화를 통해 선군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목표가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면 4차 핵실험은 필연적 수순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의원은 “4차 핵실험은 핵무기의 경량화·소형화, 실전배치하는 상황까지 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점에서 국가안보의 중대 위기”라며 “국지적 도발뿐 아니라 4차 핵실험 등이 내년 초에 이어질 가능성이 커 안보에 대한 당의 특별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정동영 민주당 상임고문은 이날 SBS라디오에 출연, 북한의 군사도발 가능성을 언급한 김관진 국방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김 장관에게 명확한 근거가 있는 것이냐고 묻고 싶다”면서 “이렇게 근거 없이 국방의 책임자가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말을 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정 고문은 “1월에 도발할 징후가 있다면 그것을 명확하게 국민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며 “나중에 (북한의 도발 없이) 1월 지나고 나서 ‘아니면 말고’ 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 지금은 한반도의 안정, 국민의 안정, 국가의 안보가 중요한 일이지, 이렇게 호들갑 떨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 “국민들이 불안을 느낄 정도로 (국방부와 여당이) 상황을 과장할 필요는 없다고 보고 있다”면서 “특히 만일의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자고 얘기했다면 괜찮은데, 시기를 특정해서 2월과 3월 사이에 마치 대단한 도발이 있을 것 같이 제기한 것은 조금 과도하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