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말 아닌 행동 통해 판단…비핵화 필수”

미국 정부는 북한이 대화 의사를 표명한 것에 대해 말이 아닌 행동으로 비핵화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패트릭 벤트렐 국무부 부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최룡해 북한군 총정치국장의 중국 방문 이후 새로운 진전이 있냐’는 물음에 “지금으로서는 특별히 언급할 것이 없다”면서 “국제사회는 북한의 말이 아닌 행동을 통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북한 문제 등 다양한 이슈에 관해 중국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면서 “미중은 한반도 비핵화가 필수적이라는 견해를 공유한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한국은 그동안 북한이 비핵화 관련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 상황에서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특히 도발을 하고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북한의 대화 제스처에 응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많았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개인 필명의 글에서 “미국의 핵위협이 계속되는 조건에서 일방적으로 전쟁 억제력을 포기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