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北 핵보유국으로 받아들일 수 없어”

톰 도닐런 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핵개발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기존 미국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북한이 의미있는 조치만 취한다면 협상에 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뉴욕에서 열린 아시아 소사이어티 회의에 앞서 백악관이 배포한 원고에 따르면 도닐런 보좌관은 “미국은 협상을 다시 시작하고 북한의 경제 개발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한이 더 나은 길을 선택하도록 계속 돕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불끈 쥔 주먹을 푸는 이들에겐 손을 내민다”며 북한이 현재 노선을 수정해야 한다면서 북한에 의미 있는 행동을 보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의 약속에 의심을 품는 자가 있다면 버마(미얀마)를 볼 필요가 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양곤을 방문한 것은 적대적으로 낙인찍힌 관계도 위대한 협력의 관계로 전환할 용의가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버마는 주민들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고립을 탈피하고 문호를 개방했다”면서 “버마는 이미 엄청난 금액의 부채를 탕감받았다. 대규모 개발 지원이 이뤄지고 있고 신규 투자가 유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닐런 보좌관은 북한이 대량살상무기를 사용하거나 핵무기와 핵 물질을 다른 나라로 옮겨 미국과 동맹국을 위협하면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핵 보유를 수용할 수도 없고 핵미사일 개발을 방관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받아들일 수도 없고 북한이 미국 본토를 겨냥할 수 있는 핵무장 미사일을 개발하는 것을 지켜보고만 있지도 않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