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北미사일 실패…추가도발 감시할 것”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미사일 발사 시도가 실패했으나 이번 도발행위는 지역안보를 위협하고 국제 법규와 자신들의 약속을 위배했다”고 비판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보여온 공격적 행태의 패턴을 감안하면 이번 사태는 놀라운 것이 아니다”며 “북한의 어떤 미사일 관련 행동도 국제사회의 우려사항”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추가적인) 북한의 도발을 감시할 것이며, 역내 동맹의 안보에 충실하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과 건설적으로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약속을 준수하며 국제의무를 지키고, 이웃국가들과 평화로운 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동시에 주장해 왔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은 도발행위로 인해 스스로의 고립을 더욱 심화시켰고, 주민들이 굶주리는 동안에도 무기 개발에 돈을 낭비했다”면서 “북한의 미사일과 핵무기 개발은 스스로의 안보를 담보하지 못했고 앞으로도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