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취임 후 첫 정상외교 위해 美로 출발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후 취임 후 해외 정상외교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공항에서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서병수 사무총장,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 청와대 허태열 비서실장, 유민봉 국정기획수석, 이정현 정무수석, 김규현 외교부 1차관, 레슬릿 바셋 주한 미국 부대사 등의 환송을 받으며 대통령 전용기 편으로 출발했다.


박 대통령은 5일 오후(현지 시각) 뉴욕에 도착, 동포간담회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간 뒤 엿새 동안 워싱턴과 로스앤젤레스(LA)를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한미 동맹 60주년과 북한의 도발위협에 따른 한반도 안보위기를 맞아 미국과의 안보 동맹관계는 물론 외교·경제 협력의 지평을 확장하는 데 외교적 목표를 두고 있다.


박 대통령은 7일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8일에는 미 의회에서 상·하원 의원들을 상대로 연설할 예정이다.


정상회담에서는 한미동맹의 성과와 새로운 협력 발전 방향, 북핵 문제를 포함한 대북정책 공조방안, 동북아 평화협력 증진 방안 등이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한미원자력협정 개정과 주한 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발효 1주년을 맞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평가와 함께 통상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두 정상은 회담 직후 한미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을 채택하고 공동 기자회견도 갖는다.
 
‘국빈방문’이 아닌 ‘공식실무방문’이면서도 미 의회 초청으로 양원 합동회의 연단에 서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박 대통령은 연설에서 양국이 함께 해온 지난 60년을 평가하고, 한국의 정치·경제·사회·문화 발전상을 소개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워싱턴 방문에 앞서 뉴욕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회동한다. 박 대통령은 마지막 체류지인 LA에서는 창조경제 리더 간담회, 안토니오 비아라이고사 LA시장 주최 오찬 등 일정을 가진 뒤 귀국길에 올라 한국시간으로 10일 오후 서울에 도착한다.


박 대통령은 방미 기간 한반도 안보 위기에 따른 한국경제에 대한 불안감을 불식시키는 계기도 마련한다. 이를 위해 대기업 총수와 중소ㆍ중견기업 대표, 여성기업인, 노동계 대표 등 총 52명의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동행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방미 기간 중 한반도 및 동북아 다자 평화협력 구상을 담은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언제, 어떤 자리에서 밝힐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중앙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등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아시아 역내 국가 간에 경제적 상호 의존도가 높아지는 데 반해 영토분쟁이나 군비경쟁 등으로 정치 안보 면에서는 불신과 갈등이 오히려 증폭되는 이른바 ‘아시아 패러독스’ 문제 해결에 다른 나라들도 공감을 표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 당시 박 대통령은 동북아평화협력구상에는 “북한 참여도 가능하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