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위협에 全軍에 경계태세 강화지시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국민들의 안전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전군에 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군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라”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도 비상 상황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북한의 잇단 위협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발표했다.

김 수석은 전날 북한이 ‘1차타격 대상은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이라고 지목한 것에 대해 “북한은 박근혜 대통령 제거를 거론하고 정규부대와 특수부대 투입까지 암시하며 위협했다”면서 “얼마 전에도 북한은 최고 사령부 중대성명에서 1차 타격 대상이 청와대라고 위협했는데 이는 대한민국과 대통령에 대한 도발을 하겠다는 도전이자 전 세계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