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고이즈미 측근 “북핵 해결” 訪北

▲ 야마자키 의원 ⓒ연합

납치 문제로 인해 악화된 북·일 관계를 타개하려는 북·일 접촉이 이뤄지면서 대북강경책을 고수하고 있는 아베 정권에 상당한 압력이 되고 있다.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前 일본 자민당 부총재) 중의원은 북핵 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오는 9일부터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일본 총리 측근으로 알려진 야마사키 의원은 5일 일본 후쿠오카(福岡) 시내의 한 호텔에서 “내가 나서 대화와 설득 노력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야마자키 의원은 8일 베이징에서 하루 묵은 뒤 이튿날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 평양에서는 5일 정도 체류하며, 송일호 북·일 국교 정상화 교섭 담당 대사 등 북한 관리들과 회담할 계획이다.
 
야마자키 전 부총재의 방북 계획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한 측근은 “아베 총리와는 무관하다. 야마자키 의원 개인의 행동”이라면서 불쾌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야마자키 전 부총재는 지난해 12월 고이즈미 전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3번째 북한 방문에 나서야 한다”고 권유했다며, “고이즈미 전 총리 방북의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북일수교에 상당한 의욕을 보였으나 납북자 문제에 대한 일본 내 강경 여론에 밀려 북일 수교협상을 주도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야마자키 의원의 측근은 “압력 일변도의 아베 외교에 대한 불신감이 방북의 배경”이라고 밝혔다.

야마자키 의원은 지난 2004년 4월에도 중국에서 북한 고위 관리들과 회담한 적이 있다.

한편, 야마자키 의원이 방북에 앞서 정부 측과 협의하지 않으며 ‘이원 외교’를 펴고 있다는 비판이 정치권으로부터 나오고 있다고 신문들은 지적했다. 정부와 여당은 납치 문제에 있어 북한에 잘못된 메세지를 줄 지 모른다며 반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