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백두산 화산 협의 29일 문산서 개최

백두산 화산과 관련한 남북 민간 전문가 간 협의가 오는 29일 경기도 문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북측이 백두산 화산활동과 관련한 우리측 제의에 동의한다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24일 밝혔다.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화산연구소 부소장을 비롯한 대표 3명, 수행원 2명 등이 나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22일 북측의 백두산 화산 관련 논의 제의에 대해 “백두산 화산활동과 관련, 남북 간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며 이에 따라 우선 전문가 간 협의를 오는 29일 우리 측 지역인 경기도 문산에서 갖자”는 전통문을 북측에 보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