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황금평 특구 개발 위한 특별법 마련”


북한이 압록강의 섬 황금평을 특구로 개발하기 위한 특별법을 이미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연합뉴스는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중국 대북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황금평을 공업단지로 개발할지, 라선지역과 같은 특구로 개발할지를 놓고 내부적인 논의를 거쳐 특구로 개발하기로 결론 내렸으며, 이를 위한 특별법도 이미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북한에서는 특구로 지정돼야 외국인에게 토지 임대가 가능하다”며 “황금평을 특구로 지정키로 한 것은 중국 등 외국 투자가들에게 토지를 임대, 개발하게 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애초 황금평을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자금 여력이 없는 탓에 중국에 임대하기로 최종 결론지었다”고 설명했다.


황금평 개발은 최근 대풍투자그룹을 대신해 북한의 외자 유치 전담기관으로 등장한 합영투자위원회가 주도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황금평은 단둥(丹東) 신도시가 건설되는 랑터우(浪頭)와 철조망 하나를 두고 맞붙어 있는 11.45km² 규모의 토사로 이루어진 섬이다. 황금평은 토지가 비옥해 신의주 최대의 곡창지대로 꼽혀 왔다.



황금평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합영투자위는 지난해 12월 말 베이징에서 중국 상무부와 라선지구와 황금평을 임가공단지 등으로 2011년부터 5개년 계획으로 합작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한편, 지난해 초부터 단둥에서는 북한이 압록강의 섬 2곳(위화도, 황금평)을 중국에 100년 간 임대하는 형식으로 자유무역지구로 개발하려 한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