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연평도 진실 담긴 DVD 집중 단속”

북한 당국이 연평도 포격 도발 사건의 진실을 북한 주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한국의 탈북자단체들이 제작한 DVD의 반입을 막기 위해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전했다.


방송은 탈북자 단체 관계자를 인용해 “이달 초 신의주시 남중동에서 외국영화 DVD를 보던 20대 청년들이 보위부에 단속됐다”며 “이들은 외국영화를 보려다가 (영화 시작에 앞서 삽입된)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격 관련 내용을 봤기 때문에 엄중히 처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 사건 직후 국방위원회 검열단이 국경 일대에 내려와 외국에서 제작한 DVD 복제품을 회수해 내용물을 검사하고 있다”면서 “특히 신의주와 함경북도 국경지역을 통해 몰래 반입되는 외국영화 녹화물과 개인이 제조한 DVD 복제품이 주요 단속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의 한 무역상도 “얼마 전 중국에서 USB와 CD를 북한에 내다 팔던 한 친구가 북한 보위부의 검열을 받아 잠적했다”며 “북한이 갑자기 국경 일대에서 DVD를 검열하는 이유는 내용물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국방위원회 검열단은 북한 영화들을 담은 DVD 가운데서도 복제품에 대해서 검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에서는 ‘사랑사랑 내사랑’ ‘민족과 운명’ 같은 영화들이 DVD 형태로 복사해 판매되고 있는데 이 중에 천안함·연평도 사건을 다룬 내용이 섞여 있다는 것이다.


RFA는 이어 복수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2000년대 중반까지 한국 드라마 등 외국문물을 통제하는 기관은 ‘109상무’였지만 최근 국방위로 단속 주체가 바뀌었다”면서 “외국영화 DVD를 즐겨 보는 계층이 노동당과 군인 등 권력층으로 확대되면서 북한 당국이 이런 특수 기관원들의 집을 수색할 수 있도록 강력한 검열단을 조직했다”고 말했다.

한편, RFA는 대북 단파라디오인 ‘북한개혁방송’등 탈북자 단체들이 천안함 사건을 다룬 DVD를 대형 풍선에 달아 북한에 날려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