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옥수수 지원 거절’, 국가로서 의무 팽개친 것”

자유선진당은 북한이 우리 정부의 옥수수 5만t 제공 의사를 거절한 것에 대해 국민의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국가로서의 의무를 팽개친 것이라며 북한 당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1일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가 북한에 옥수수 5만t을 인도적 차원에서 조건없이 지원하겠다고 했으나 북한은 이를 거부했다”며 “미국의 식량지원은 받으면서도 동포인 우리 정부의 식량지원을 거부한 저의가 매우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자국민을 굶주리게 방치하는 국가는 이미 국가가 아니다”면서 “우리가 아무런 조건없이 수용의사만 밝히면 바로 지원하겠다는 제의도 거부한다는 것은 국가로서의 의무마저도 팽개치는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 주민을 더 이상 굶주림의 고통 속에 방치해 둘 수는 없다”며 “정부는 다각적인 외교 채널을 동원해 북한 주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서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한나라당 정형근 전 의원은 30일 최고의원회의를 통해 “우리 정부가 옥수수 5만t 제공 등 남북관계 개선의 의향을 계속 전달하고 있지만, 북한은 6·15, 10·4 선언의 이행만이 유일한 해법이라는 북한 특유의 자존심에 바탕을 둔 강경한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어차피 북한은 남측의 경제지원을 절실히 필요로 하는 만큼 다소간의 조정기는 감내해야 할 필요성도 있다”며, 그러나 결론적으로 남북의 기싸움은 끝내야 하며 남북경색이 계속될 경우 남북 모두가 소탐대실할 우려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민주노동당은 1일 자주평화통일위원회 황선 위원장 명의로 발표한 논평에서 “민족내부의 문제를 외교만도 못한 수준으로 접근하는 정부의 태도에 대한 근본적 반성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