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日 대북 제재 “안 통한다” 주장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일본이 납치문제와 관련해 대북 추가 제재를 주장하고 있지만 일본의 제재는 “우리(북한)에게 절대로 통하지 않으며 무의미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부질없는 반공화국 제재놀음을 걷어치워야 한다’는 제목의 논설에서 일본의 “제재 놀음이 우리 나라의 사회경제 발전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계속 비열한 책동에 매달리고 있는 속셈은 뻔하다”면서 “우리 공화국을 압박해 그 무슨 양보를 받아내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신문은 “오늘 일본의 악랄한 대조선 제재와 압살책동으로 하여 우리 인민의 대일 복수심은 하늘에 닿아 있다”면서 “일본이 과거청산을 한사코 회피하며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강화하는 것은 우리 인민의 치솟는 증오와 적개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