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시진핑 방북 앞 ‘특별경비주간’ 선포…내부 통제해 긴장 조성

'최고사령관 동지의 신변안전을 백방으로 옹호보위하자’ 긴급지시문도 하달

지난 2013년 8월 북한 양강도의 국경 마을. / 사진=데일리NK

북한 당국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문을 앞두고 특별경비주간을 선포했다고 20일 소식통이 전했다. 특히 북한은 ‘최고사령관 동지(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변안전을 백방으로 옹호보위하자’는 제목의 긴급지시문을 하달하는 등 주민들에게 경계 강화를 주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17일 오후 8시 30분 혜산시 당과 인민위원회 부장 및 부원들이 공장기업소와 인민반에 직접 나가 주민들을 모아놓고 긴급지시문을 하달했다”며 “이들은 ‘최고사령관 동지의 신변안전을 백방으로 옹호보위하자’는 제목으로 발언했다”고 말했다.

북중 양국이 일제히 매체를 통해 20~21일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을 공식화한 17일 오후 8시경 즈음에 북한 내부 주민들에게는 경계태세를 강화하라는 특별 지시가 내려진 셈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긴급지시문에는 이날(17일) 저녁부터 26일까지 특별경비주간이 선포됨에 따라 사적비와 동상 등을 지키기 위해 각 공장기업소에서 자위 경비단을 꾸려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마을에서 이상한 현상이 나타나는 경우 신고하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특히 이상 동향이 파악돼 신고했는데, 그 신고가 정확했다면 신고자에게 북한 돈으로 10~20만 원(약 12~25달러)의 현금을 즉시 지급한다는 언급과 함께 ‘제때에 신고를 잘 하는 것이 원수님(김 위원장)의 안녕을 바라는 길’이라는 당부도 있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아울러 소식통은 “평양에는 들어가지 못하고 필요 없이 자주 외출하는 현상도 없애야 한다는 지시가 있었다”며 “또 형제나 친척들이 와도 숙박 등록을 무조건해야 하는데 안 했을 경우에는 벌금 처리하고, 속였을 경우에는 법적 처벌을 받는다는 엄포도 있었다”고 말했다.

중국의 최고지도자가 방문하는 것은 14년 만의 일인 만큼, 북한도 내부적으로 크고 작은 사건·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들의 행동을 단속하고 이동을 통제하는 등 긴장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평양 소식통도 19일 “지금 평양에 특별경비주간이 선포됐다”며 “이에 따라 시도 때도 없이 주거 침입을 하며 형편 없이 통제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주패치기(카드놀이)를 하지 말 것 ▲가족 외에 모여 놀지 말 것 ▲생일놀이(파티)를 하지 말 것 ▲2명 이상 모여 다니지 말 것 등 구체적인 행동지침이 내려왔다면서 “이상한 행동을 보이면 다 처벌할 것이니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앞서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평양 소식통을 인용해 “17일 밤 평양시 각 구역 당위원장과 부장급 간부들이 구역 인민반에 내려와 주민세대 비상회의를 열고 중국주석의 평양방문과 관련된 상급당 긴급 지시문을 하달했다”면서 북한 내부에 긴장된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