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일관계 악화 과거청산 회피때문”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일본의 납치문제 거론에 불쾌감을 나타내면서 북.일 관계가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일본이 과거청산을 회피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너절한 서푼짜리 광대놀음’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의 우익 보수세력이 납치문제를 계속 거론하는 것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에 편승하는 행위라고 비난하고 “조(북).일 관계가 개선되지 못하고 날로 악화되고 있는 것은 일본이 과거청산을 한사코 회피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납치문제에 대해 말한다면 오히려 우리가 일본에 대고 따져야 할 중대사”라며 조선인 강제연행과 종군위안부 문제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이어 “오늘 일본이 선차적으로 해야 할 일은 이미 다 해결된 납치문제를 계속 들고 다닐 것이 아니라 지난 세기에 일제가 우리 인민 앞에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부터 성근(성실)하게 반성하고 청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일본이 과거청산 회피책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국제적으로 더욱 고립되게 될 것”이라며 일본에 대해 조속히 결단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