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박근혜 패당, 우리 경고 똑바로 새겨들어야”

북한 당국이 연일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한 비난 공세를 펼치고 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5일자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박근혜 패당은 우리의 응당한 비판과 경고를 똑바로 새겨들어야 한다”고 경고했다고 6일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앞서 4일에는 북한 국방위원회가 “박근혜와 그 일당이 그 누구의 변화를 이끌어 낸다는 미명하에 외세와 야합하여 우리의 체제전복을 노리고 우리의 핵무장을 해제하려고 분별없이 달려든다면 스스로 제 무덤을 파게 될 것”이라며 박 대통령을 실명으로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전날 국방위 성명에 대해 “북남관계를 또다시 파국으로 몰아가는 괴뢰 패당에 대한 정당한 비판이고 현 사태를 바로잡기 위한 응당한 경고”라며 “박근혜와 그 일당이 이성적인 사고를 한다면 우리의 비판과 경고를 새겨듣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담화는 국방위 성명에 대한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우리 정부의 비판 성명에 대해 “박근혜 일당은 심사숙고할 대신 발끈하여 우리의 충고를 오히려 걸고 드는 그 무슨 ‘통일부 대변인 성명’이라는 것을 발표하는 추태를 부렸다”며 “괴뢰패당은 구린내 나는 입에 ‘예의’니, ‘품격’이니 하는 말을 함부로 올리기 전에 저들의 잘못된 행실부터 되새겨봐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상대방을 전면부정하고 체제대결과 제도붕괴를 그처럼 떠들면서 ‘상호존중’이니 뭐니 하는 말을 입에 올릴 체면이 있는가”라며 “자기가 내뱉고있는 소리들이 상대방을 어떻게 자극하고 그것이 어떤 후과를 가져온다는 것쯤은 알기나 하고 재잘거려야 할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혔다.

담화는 아울러 지난 4월 발생한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와 최근 북한이 무기한 연기를 일방적으로 발표한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의 책임이 모두 우리 정부에 있음을 주장하며 “박근혜가 집권하여 한 놀음이란 ‘신뢰’의 간판 밑에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여 불신을 더욱 증대시킨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박 대통령이) 이 밝은 세상에서 바른말을 못하겠으면 차라리 입을 다물고 있는것이 상책”이라고 비난하며 “비참한 운명을 면하려거든 처신을 바로 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