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과 천도교 간부 인연 소개

북한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24일 김일성 주석이 독립운동에 참여했던 천도교 간부를 평양의 혁명열사릉에 안치한 각별한 인연을 소개했다.

사이트는 이날 ’종교인을 혁명열사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천도교 함경남도 박인진(朴寅鎭) 도정(道正)이 김 주석을 만나 독립운동에 투신하게 된 사연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박 도정과 김 주석의 인연은 1936년 1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김 주석으로부터 친서를 전달 받은 박 도정은 ’백두산 밀영(密營)’(비밀군사 근거지)으로 김 주석을 찾아나선 것.

김 주석은 밀영의 뜰까지 나와 맞이한 뒤 내외정세와 항일무장투쟁의 발전과정, 반일민족 해방운동의 전망에 대한 견해와 ’조국광복회 10대 강령’을 알기 쉽게 설명했다.

조국광복회는 김 주석이 1936년 5월 5일 중국 동강에서 국내외의 반일 인사들을 망라해 결성했다는 첫 반일 민족통일전선 조직이며, 민족대단결 노선은 ’조국광복회 10대강령’에서 가장 핵심적인 자리를 차지한다.

박 도정은 기쁜 마음으로 백두산 밀영을 떠났고 이후 조국광복회 회원으로서 혜산, 갑산, 풍산, 삼수를 비롯 국내의 여러 지방에서 천도교인과 농민, 청년들을 조국광복회에 가입시키는데 앞장섰다.

50세가 넘어 독립운동에 뛰어든 박 도정은 2년3개월만에 일제경찰에 체포돼 고문을 받고 1939년 3월 16일 사망했다.

김 주석은 박 도정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다 1975년 대성산에 혁명열사릉이 건립되자 그의 반신상을 세우도록 조치했다.

사이트는 “김 주석이 조국광복 성전에 나서 그 길에서 애국적 절개를 지키고 희생된 박인진 선생을 잊지 않고 공적을 높이 평가해 주며 항일혁명열사로 내세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