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무대 캠페인에 집중하는 듯”

북한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이어 27일 이란 테헤란에서 개막된 비동맹운동(NAM) 장관급 회의에서도 ‘10·4선언 이행’ 의제를 ‘최종문서’에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는 정부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이어 이번 주 비동맹운동 장관급 회의에서도 북한이 ‘10·4 정상 선언 지지’ 문구를 회의의 ‘최종문서’에 넣으려는 움직임이 파악됐다”고 29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이 같은 시도는 국제기구를 통해 10·4선언 이행에 대한 지지를 만들어 내려는 북한의 전 세계적인 캠페인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박의춘 외무상은 ARF 회의가 폐막된 후 베트남을 거쳐 이란에 도착해 현재 비동맹운동 장관급 회의에 참석하고 있으며, 이번 비동맹 회의에서도 ‘6·15공동선언과 10·4공동선언의 이행’을 참가국들에게 호소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25일 오준 외교통상부 다자외교조약실장을 테헤란에 급파했다.

그러나 북한이 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118개 정식 회원국 지위인 데에 반해, 한국은 회원국이 아닌 게스트(guest) 지위만 갖고 있어 개·폐막식에는 참석할 수 있지만 본회의 참석은 제한되고 있다.

정부 소식통은 “한국은 정식 회원국이 아니기 때문에 현지에서 10·4선언 이슈화를 막기 위해 외교적 노력을 펼치고 있지만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비동맹운동 회의는 냉전 체제였던 1961년 인도의 네루, 유고슬라비아의 티토, 인도네시아의 수카르노, 이집트의 나세르 등 제3세계 국가 지도자들의 주도로 만들어졌으며, 현재 쿠바가 의장국을 맡고 있다.

한편, 지난 2006년 쿠바의 아바나에서 열린 비동맹운동 정상회의에서는 ‘6·15 남북정상선언을 지지한다’는 문구가 최종문서에 담겼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