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핵군축 원하면 모범 보여라”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미국이 진정으로 핵 군축과 전파 방지를 원한다면 동맹국들에 대한 핵우산 제공과 같은 핵전쟁 게임을 놀(할) 것이 아니라 핵무기 철폐에서 실천적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핵숨박곡질(숨바꼭질)을 걷어치워야 한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미국이 우리의 그 무슨 군사적 위협을 떠들며 그를 구실로 동맹국들에 핵우산 제공을 공약해 나선 것은 더 많은 핵무기의 생산과 전진배비, 사용을 노린 흉계”이자 “세계적인 규모에서 핵군비 경쟁을 조장하고 핵전쟁을 불러오는 위험천만한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우리는 전반적인 핵군축을 주장하며 핵무기 없는 평화로운 새 세계 건설을 지향”하고 “우리의 핵억제력은 철두철미 자위적이며 평화애호적인 성격과 사명을 지니고 있다”며 “미국의 무모한 대조선 핵압력 소동은 우리의 자위적 핵억제력 강화조치를 추동하는 자극제로 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미국이 제창하는 남조선, 일본 등 동맹국들에 대한 핵우산 제공 공약은 본질에 있어서 핵선제공격론”이며 “노골적인 핵전쟁선언”이라고 비난하고, “미국은 핵숨바꼭질로 농간을 부리려 하는 것 같은데 이제는 그런 놀음을 그만둘 때가 되고도 남았다”고 비아냥거렸다.

이어 “우리의 핵억제력 강화조치는 미국의 핵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미국이 핵으로 우리를 공격하겠다고 세계면전에서 공공연히 선언한 조건에서 우리가 그에 속수무책으로 앉아서 죽기를 기다릴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고 주장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기만적인 핵군축 타령’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은 앞에서는 핵무기없는 세계를 부르짖고 뒤에 돌아앉아서는 이른바 동맹국들에 대해서 핵우산 제공을 약속하는 등 핵군축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모순된 행동을 하고 있다”며 “핵무기 없는 세계를 만들려면 먼저 미국의 핵무기부터 없애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