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선제공격 논리 구체화”

북한은 21일 미국이 올해 대북 선제공격 논리를 부단히 수정ㆍ보충해 더욱 구체화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평양방송은 “미제는 전례 없는 전쟁 광기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최악의 사태로 몰아넣으며 평화 교란자, 전쟁 광신자의 정체를 낱낱이 드러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방송은 그 대표적인 예로 ’작전계획(OPLAN) 5027’을 들면서 “윈-윈 전략으로 불리는 작전계획 5027을 2년에 한번씩 끊임없이 수정ㆍ보충해온 미제는 올해 6번째로 작전계획 5027-04를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이 선제공격을 위한 무력 재편성에 그 어느 때보다 열을 올리고 내년 초까지 본토에서 요격미사일 발사체계를 완성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이어 “더욱이 미제 호전광들은 지난 시기 한강 이남에서 벌이던 대규모 합동군사 연습을 군사분계선 가까이서 감행하면서 남조선(남한)을 전쟁 화약내가 짙게 풍기는 살벌한 곳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