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南, 경거망동 말라” 위협

북한의 대남 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우리정부에 대해 “우리의 핵시험을 걸고 최신전쟁 장비증강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하며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14일 노동신문에 실린 담화에서 “리명박 패당은 지금 저들의 전쟁장비 증강책동을 그 무슨 ‘북의 위협에 대처’ 한 것이니 뭐니 하면서 극구 합리화해 나서고 있다”며 “그러나 그것은 저들의 검은 속심과 침략적인 정체를 가리우기 위한 터무니없는 궤변에 불과하다”고 강변했다.

담화는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을 엄중히 침해하고 정세를 초긴장상태로 몰아넣은 당사자들은 바로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이라며 “(이같은 움직임은) 조선반도정세와 북남관계를 일촉즉발의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반평화적이며 반민족적인 범죄행위”이라고 비난했다.

또 “역적패당이 그 누구의 위협에 대해 떠들고 있는 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며 적반하장의 극치”라며 “이런 자들이 북남합의들의 존중과 대화, 평화에 대해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민심과 내외여론에 대한 용납 못할 우롱이 아닐 수 없다”고 강변했다.

조평통은 특히 “이미 우리가 천명한 전시와 같은 실제적 행동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가를 똑바로 되새겨보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며 “침략자들에게는 추호의 자비를 모르는 우리의 강위력한 자위적 군사력 앞에서는 미국의 군사적 보호도 그 어떤 최신무기도 맥을 추지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