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치범 대상 독가스 실험”

미국의 대북관련 시민단체(NGO) 연대기구인 <북한자유연대>는 9일(현지시간) 미 상원 덕슨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이 조직적으로 독가스연구소를 갖고 정치범을 대상으로 한 독가스 실험실을 운영해온 게 탈북자들의 증언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한 사실을 문화일보가 10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어 국제연대가 “유엔과 국제적십자사 등 국제기구가 북한의 정치범대상 가스실험실 실태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북한자유연대는 <디펜스 포럼> 등 미국의 시민단체 및 종교계 NGO, 한국계 미국인들의 NGO 40여개가 북한인권문제의 국제적 공론화를 위해 만든 연합기구로, 올해 미의회에서 북한인권법이 제정, 통과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신문은 로스앤젤레스의 유대계 NGO 시몬 비젠덜 센터의 에이브러햄 쿠퍼 부대표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1월 서울에서 만난 화학자 출신 탈북자 이범식(가명•55)씨는 1979년 평성 정치군사교도소의 유리가스실에서 2명의 정치범을 대상으로 한 독가스실험을 감독했다고 증언했다”면서 “탈북자 권혁(44), 전지승(31)씨도 정치범대상 독가스 실험 실태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신뢰할만한 증언을 했다”고 전했다.

탈북자 권씨는 올해초 영국 BBC가 공개한 ‘북한의 정치범 독가스 실험’ 다큐멘터리에서 1980년대 북한 정치범 독가스실문제를 최초로 증언한 인물이다.

쿠퍼 부대표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정치범을 대상으로 독가스 실험실을 운영해온 것은 히틀러시대 나치 독일의 유대인 독가스 학살을 연상시키는 행위”라면서 “앞으로 유대인단체들은 북한인권개선문제에 최우선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계는 물론 전세계에 광범한 조직망과 자금력, 로비력을 갖춘 유대계단체들이 북한의 정치범 독가스실험문제등을 공론화할 경우, 이들의 활동은 미의회의 북한인권법 제정에 맞먹는 큰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신문은 기자회견에 참석한 주미한국대사관의 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탈북자들이 언급한 북한의 독가스실험실 실태에 대한 진위를 확인하기 어렵다”고 밝혀 우리 정부가 이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음을 내비쳤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