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核 진전 방안 찾았다…北, 검토중”

“중국측이 이(북한 핵프로그램 신고)문제를 매우 열심히 연구해왔고, 우리도 중국과 논의를 잘 해 사태를 진전시킬 수 있는 어떤 좋은 방안에 이르렀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일 “북한이 그것들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향후 수 주내 북핵 2단계를 끝내고 더 어려운 북핵 3단계 국면으로 나아갈 수 있는 지 지켜보자”며 이 같이 밝혔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그는 그러면서 향후 수 주내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문제를 타결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해 이르면 이달 내 타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앞서 힐 차관보는 동남아 방문 도중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의 회동을 위해 1일 베이징을 다시 방문했으나 김 부상과의 회동에는 실패했다.

김 부상을 만나지 못한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 공항에서 베트남으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김 부상을 만나지 못했다”면서 “북한측과 오늘 대화를 가졌지만 그것(연락)은 북한의 뉴욕 사무소(유엔대표부)에서 온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국무부는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는 조만간 해결책을 만들어 내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고, 북한과 계속 접촉하고 있다”면서 “북한측이 이런(북핵 신고문제 해결을 위한) 구상과 제안들을 검토하고 있으며 조만간 어떤 시점에 그들과 만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측과의 회동 시기에 대해선 “워싱턴에 돌아가기까지는 아닐 것”이라고 언급, 2~3일내 북한측과 재회동하지는 않을 것임을 내비친 뒤 “언제 일 지는 모르지만 수 주내 일이 마무리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힐 차관보는 북한측이 왜 만나지 않는 지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우리를 만날 준비가 돼 있음을 시사했다”면서 “내 느낌으로 모든 것이 아주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북한측엔 시간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북핵신고를 계속 미루는 장애물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언급을 피한 채 “우리가 그 장애물을 극복할 수 있을 지 지켜보자”면서 “우리는 이번 주말에 그것을 극복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