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올림픽 대비 대대적 탈북자 표적검거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중국 공안당국이 옌벤(延邊)조선족자치주 일대에서 탈북자들에 대한 표적수사를 벌이고 있어 재중탈북자 사회가 크게 동요하고 있다.

지린성(吉林省) 공안당국은 지난 16일 옌지(延吉)에 도착한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를 앞두고 4월부터 옌벤자치주 일대에서 ‘외국인 신분증’ 검사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최소 1백여 명의 탈북자들이 중국 공안당국에 연행됐으며, 7월 10일에는 옌벤자치주 왕칭(汪淸)현에서만 최소한 20명 이상의 탈북자들이 검거된 것으로 밝혀졌다.

왕칭현에 거주하다가 중국 공안의 검거를 피해 지린(吉林)시에 들어온 정명숙(41.가명) 씨는 “7월 10일 왕칭에서만 여자 18명, 남자 2명에 아이들까지 붙잡혀 갔다”며 “검거된 탈북자들 중 여성들은 이미 몇 년 전부터 중국 남성들과 결혼해서 살고 있었으며, 관할 파출소에서도 이 사실을 모두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정 씨는 “지난 3월에는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월경자들에 대한 단속이 강화된다는 소문을 접하고 왕칭 지역 탈북 여성들이 직접 파출소에 찾아가 사실 관계를 확인했을 때는 ‘결혼한 여성들까지 잡아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답을 들었다”며 “이번 검거는 동네 파출소나 자치주 공안에서 지휘한 것이 아니라 지린성 공안당국이 나섰다는 말이 돌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또 “(지린시에 오기 위해) 왕칭을 빠져 나와 옌지에 들렀는데, 옌지 요금소에서 중국 공안들이 지나가는 차를 모두 세우고 의심스러운 사람을 일일이 검문했다”고 덧붙였다.

탈북자들에 대한 검거열풍은 여권을 갖고 친척방문길에 오른 북한 여행자들에게도 불똥이 튀고 있다.

옌벤자치주에서 탈북자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는 NGO 관계자에 따르면, 친척방문을 목적으로 여권을 갖고 중국에 들어와 돈을 벌던 북한 여행자들이 강제 추방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것.

보통 북한 여행자들은 중국여행을 위해 수속비용과 뇌물비용으로 북한에서 최소 4~5백 달러 이상을 들여 중국에 들어와 1년까지 체류비자를 연장하며 돈을 번다. 하지만 지난 3월 티벳 시위 이후 중국 정부가 외국인들에 대한 비자연장을 일체 금지시키자 돈 벌 수 있는 시간이 부족했던 이들은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불법체류를 선택한 것이다.

친척방문을 위한 중국 방문의 경우 북한 당국은 2개월 동안 중국에 머물 수 있는 비자를 발급하고 있다. 중국은 통상 3개월 체류할 수 있는 비자를 발급하며, 북한 여행자의 주거지와 일자리가 일정할 경우 최대 1년까지 체류비자를 연장해 줬던 것이 그동안의 관례였다.

NGO 관계자는 “현재와 같은 탈북자 표적 수사는 베이징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올림픽 기간 중 한층 강화될 중국 공안당국의 치안강화 조치 중에 검거되는 탈북자들도 속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두만강 국경지역 도시들과 압록강 상류 창바이(長白) 지역의 도로에서는 중국 공안들의 차량검문, 신분증 검사가 수시로 진행되고 있으며, 탈북자들의 밀집지역으로 알려진 옌벤조선족 자치주의 옌지, 왕칭, 투먼(圖們), 룽징(龍井), 훠룽(和龍) 일대에서는 중국공안들이 호별방문을 통해 탈북자 검거활동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