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제재 강화 부정적…”긴장 반대” 되풀이

중국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움직임에 부정적인 입장을 재차 표명했다. 이에 따라 한미일 중심으로 중국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북한에 더욱 강력한 압박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반도) 긴장 격화를 방지하기 위해 관련국들은 사태를 확대하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이어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관련국의 공동 책임”이라며 “관련국들이 이런 큰 틀에서 출발해 한반도의 안정에 해가 되는 일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국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련국들의 관심사와 관련한 균형 있는 결론을 내자는 입장”이라면서 “현재의 복잡한 상황에서 관련국들이 함께 노력해 하루빨리 6자회담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한국과 미국이 추가 제재를 담은 안보리 결의안 통과를 추진하고 있지만 거부권을 가진 중국이 이 같은 입장을 보이고 있어 추가적인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이 불투명한 상태다.


한편 빅토리아 눌런드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에게 남은 것은 북한 정권에 대한 압박을 계속 강화하는 것”이라면서 “그들이 우리의 뜻을 깨달을 때까지 북한을 계속 고립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국 의회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상·하원 합동 결의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