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은 세습 인정…후계일정 압축 진행”

중국이 북한 김정은의 후계세습을 인정했기 때문에 세습일정을 압축적으로 진행해나갈 수 있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통일연구원 전현준 연구위원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발간하는 ‘통일시대’ 8월호 기고문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 악화는 김 위원장 자신은 물론 주변 권력 엘리트들까지 불안하게 하고 있으며, 김 위원장 안위에 대한 불안감은 후계 작업 일정을 압축적으로 하도록 강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연구위원은 “후계자로 내정된 김정은도 중국과의 관계를 중시하고 있고, 중국으로부터 후계자로서의 지위를 인정받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특히 지난 5월 북중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정치일정을 압축적으로 가져가는 것은 중국이 세습을 인정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김정은의 통치능력에 대해 몇 가지 의문점을 표시하고 김정은이 후계 승계에 실패할 경우도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와 관련 “80년대 출생자로서 가난과 고통을 모르고, 강직한 성격이 되지 못함으로써 김 위원장이 약간의 불안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 된다”며 “따라서 최악의 경우 김정은이 후계자가 되지 못할 경우도 상정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9월 예정된 북한 당대표자회에 대해 당중앙위 정위원과 후보위원을 선임한 직후 당중앙위 전원회의를 개최해 최고지도기관 선거를 통해 당중앙위 산하 정치국 상무위원회, 정치국, 비서국, 당검열위원회 등에 대한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 연구위원은 당대표자회에서 김정은은 당중앙위 조직비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는 또 “국방위원회를 평정한 김정은은 그동안 선군정치로 인해 축소된 당권을 회복하고 당내에서의 지위를 확고히 함으로써 후계구도를 정착시키려는 의도에서 9월 당대표자회를 소집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