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겨냥해 “한반도 혼란 원하지 않는다”

중국은 9어느 나라라도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저해하는 행동에 대해 반대한다고 북한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중국의 입장은 북한이 이날 남한에 있는 외국인들이 신변안전을 위해 사전 대비 및 소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는 위협 직후 나온 것이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조선반도의 정세가 매우 복잡, 민감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훙 대변인은 중국의 집 대문에서 전란이 발생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각 국가가 도발적 행동이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하지 않고 정세를 이전으로 돌려놓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도 말했다.


훙 대변인은 북한의 개성공단 근로자 철수와 관련해서는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의 평화 안정에 도움이 된다복잡하고 민감한 정세 속에서 관련국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더욱 많이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