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주민 영향’ 우려 원유 수출중단 반대”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에 포함된 북한으로의 원유 수출 중단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교도통신은 24일 중국은 미국 등 관계 각국과의 협의 과정에서 “(북한의) 일반 국민에게 미치는 영향”을 이유로 대북원유 수출중단 방안에 반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제4차 핵실험에 대해 미국이 작성한 결의안 초안에는 대북원유 수출금지, 석탄과 철광석 등 북한 광물 수입 금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고려항공이 각국 영공을 통과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도 들어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미국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존 케리 국무장관의 중국 방문 때 대북제재 방안과 관련해 중국 측과 수위를 놓고 협의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의 동참 없이는 북한에 대한 실효성 있는 제재가 힘들다는 점에서 케리 국무장관이 이번 방중에서 중국의 어떤 협력을 이끌어 낼지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