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매체 “김정은, 올 가을 중국 방문 가능성”

북한 김정은이 올해 가을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고 중국 매체 해외망이 10일 보도했다.


해외망은 이날 베이징 외교가에서 김정은의 방중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면서 김성남 북한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이 지난 2일 베이징을 방문한 것도 김정은의 방중을 알리는 전조라고 해석했다.


매체는 이어 김정은은 북한과 중국 지도부 교체 후 첫 방중을 통해 최근 소원해진 양국 관계를 복원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김 부부장의 방중을 통해 의견조율도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그동안 최고지도자가 방중하기에 앞서 항상 노동당 국제부 간부를 중국에 보냈었다.  2010년 2월 북한 노동당 김영일 부장이 방중하고 그해 5월, 8월 두 차례 김정일이 중국을 찾은 바 있다.


김성남 부부장이 이번 방중에서 칭하이(靑海)성에 들렸고 이곳 카펫 제조업 관련 북한과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김정은의 방중이 이뤄지면 칭하이를 찾을 가능성도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