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제3신-포토중계] 브뤼셀 대회장 ‘꽃동산’ 상영에 숙연

22일 오전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막된 제3회 북한인권국제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북한인권실태를 담은 다큐멘터리 ‘꽃동산’을 감상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북한인권실태에 대해 더 정확히 알아야겠다”고 말하며, 다큐멘터리를 관람했다.

‘꽃동산’은 지난 해 12월 서울에서 열린 2회 북한인권국제대회에서 첫 상영됐었다. 15분 분량의 이 다큐멘터리에는 탈북자, 납북자, 정치범수용소 등 북한의 전반적 인권문제가 담겨있다.

한국에서 원정시위를 떠난 친북단체 ‘한반도 평화원정대’가 21일 오후 브뤼셀 북스 지하철역 증권거래소 앞에서 북한인권 국제대회에 반대하는 행사를 벌였다.

이들은 이번 국제대회를 ‘대북모략책동’이라고 주장하며,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브뤼셀= 신주현 특파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