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858편 사건 18주기 추모제

KAL858기 가족회와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29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가톨릭회관에서 KAL858기 공중폭발사건 18주기 추모제를 열었다.

이들은 1987년 발생한 KAL(대한항공)858기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를 추모하고 분향, 헌화한 뒤 “18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각종 의혹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추모제를 마친 뒤 국가정보원으로 이동,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삼보일배를 하며 “국정원이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기체 잔해를 모두 폐기한 것 자체가 사건 조작의 증거”라며 “국정원과 정부는 이 사건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실종된 이들과 남아있는 가족의 억울함을 해소해 줄 것”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