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색깔론 이제 그만”

김대중 전 대통령이 과거 민주화운동 당시 공산주의와 확실히 선을 긋고 ‘선(先)민주 후(後)통일’ 노선을 걸었음을 보여주는 친필 서한과 회의록이 공개됐다.

6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이 ‘제1회 한국학 국제학술회의’ 개최 하루 앞서 공개한 김 전 대통령이 김종충 한민통(한국민주회복통일촉진국민회의) 일본본부 국제부장에게 보낸 1975년 12월 21일자 편지에는 “제가 누누이 말한 대로 한민통은 대한민국의 입장을 뚜렷이 하고 공산주의와 일선을 명백히 그어가는 자세를 견지해야 한다”고 적혀 있다.

김 전 대통령은 이 편지에서 “만일 본의 아니게 일본에서 노력이 반(反)대한민국인 것처럼 국민에게 낙인 찍히면 모처럼 애쓴 것이 역(逆)으로 되어버릴 것”이라며 “정부는 한민통을 완전히 용공세력으로 몰고 있다”고 말했다.

또 1973년 7월 6일 미국 워싱턴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열린 한민통 준비위원회 결성 당시 회의록을 보면 교포 최석남(예비역 육군 준장)씨가 ‘대한민국임시정부’라는 명칭을 쓰자고 하자 김 전 대통령이 제안 철회를 요청했다.

그는 “투쟁목표는 망명정부 구성이 아니다. 현 정부는 옳고 그르고 간에 국제 각국이 승인한 것이니 만큼 망명정권이라 칭하면 주재국과 관계가 미묘해 질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아울러 도서관측은 1973년 6월 임창영 전 유엔주재 한국대사가 북한방문의사를 표명하자 김 전 대통령이 “임창영의 방북은 북한의 전략에 말려드는 것으로 민주세력에 타격을 줄 것”이라며 미 국무부 과장을 만나 비자발급을 취소했다는 자료도 발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