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21일 방북…2·13 이행 논의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21일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을 전격 방문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북측의 초청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김계관 부상을 만나 2.13 합의 초기조치 이행 문제와 6자회담 재개, 미북 양자회담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방북에 앞서 이날 오전 도쿄에서 한국으로 건너와 11시22분 군용기를 타고 오산기지를 출발했으며, 이날 낮 12시30분께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힐 차관보는 22일 서울로 돌아와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일본을 경유해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의 방북에는 성 킴 미 국무부 한국과장 등 당국자들이 동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