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주변국 北 미사일 감시·추적 비상체제 돌입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내에 있는 연료저장소에 연료를 주입하는 등 미사일 발사 임박 징후를 보임에 따라 한국과 주변국들은 일제히 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경계와 정찰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연합사령부는 6일 대북 정보감시태세인 ‘워치콘’을 3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고 본격적인 미사일 추적체제에 돌입했다. 한미 군 당국은 정보분석 요원을 증강해 운용하고 최근 추가 투입된 미국의 정보자산을 활용해 발사 시기를 예측한다. 또한 미사일 발사와 동시에 추적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관련 미국은 자체적으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구축함 2척을 동아시아 해역에 긴급 투입했다.


일본도 7일 북한 미사일이 일본 영토에 떨어질 경우에 대비해 요격 태세를 갖추고 있다. 해상배치형 요격 미사일인 SM3를 탑재한 해상자위대 이지스함 3척을 동해 인근과 동중국해 등에 배치했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 조치와 정보 수집 등을 위해 육상자위대의 일부 부대도 오키나와에 배치하기로 했다.


또한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정부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중국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있다고 보고 북동지역의 방위와 경계를 책임지는 선양(瀋陽)군구는 물론 미사일 감시 및 정찰을 담당하는 부서와 미사일 방어를 맡은 부서들이 1급 경계 태세에 들어갔다.


중국은 또 북한의 이번 로켓 발사를 새 지도부에 대한 도전으로 여기면서 로켓발사 중단을 촉구하는 한편 자체 경계 및 정찰을 강화하고 있다. 러시아도 극동 지역의 경계 등을 강화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