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비핵화 촉진위한 최고위층 의지결집’ 검토키로

한.미 양국은 북핵 불능화 진전상황 등을 지켜보면서 비핵화 과정을 촉진하기 위해 관련 당사국간 최고위층에서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방안을 계속 검토하기로 했다.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7일(현지시간)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특정 시점에 전반적인 비핵화 진전을 위한 정치적 추동력이 필요할 경우 `정상급(top level)’에서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방안에 대해 계속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두 장관은 또 북한 비핵화의 진전에 맞춰 `타당한 시점(at the right timing)’에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를 시작하자는데 공감했다.

송 장관은 “불능화와 북한 핵폐기의 진전에 맞춰 타당한 시점에 평화체제 협상을 시작한다는데 전적으로 의견을 같이 했다”면서 ‘타당한 시점’은 “언제, 어떻게 평화체제 협상을 시작할지에 대한 관련 당사국들을 포함한 한.미 간의 협의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이스 장관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9.19 공동성명에 명시된 내용으로 미국도 바라는 바라면서 “우리는 적절한 시기를 검토할 필요가 있으며 실질적인 북한 비핵화의 증거를 우리는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거스를 수 없는 비핵화의 전략적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하고 “언제가 적절한 시점인지에 대한 평가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를 위한 협력에 대해 “전문가들의 보고에 따르면 북한의 협조가 잘 이행되고 있다”며 “지금까지는 잘 돼 가고 있다”고 긍정 평가했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것은 북한 핵프로그램의 전면 폐기이며, 앞으로 취해야 할 조치들이 많다고 그는 지적했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북한 핵시설의 불능화작업이 올바른 방향과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는데 의견을 함께 했으며 향후 어떻게 핵폐기 단계로 나아갈지를 논의했다고 송 장관은 밝혔다.

송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별도로 기자와 만나 “불능화에 이어 폐기까지 큰 간극없이 해나가는게 중요하며 그런 과정을 보면서 한.미를 포함한 관련국이 고위층에서 정치적 추동력을 부여하는 문제를 앞으로 계속 검토해나가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국이 특정한 부담을 지지 않는 방식에서 현재 진행중인 북한 핵시설 불능화를 촉진시키는데 직접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날 양국 외교장관회담에서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현재 평양에서 진행중인 미 핵기술팀의 불능화 진전 상황을 보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