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연극영화대학, 특수촬영학과 신설

북한 연극.영화인 산실인 평양연극영화대학이 최근 화상기교학과, 영화음향학과, 영상가공학과 등을 신설해 특수촬영 전문가를 육성하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25일 전했다.

화상기교학과에서는 공중 촬영, 모형 합성 촬영, 사진회화 합성 촬영 등 특수 효과와 합성 촬영기법을 교육하고, 영화음향학과에서는 영화녹음에 대한 기초 이론과 실기를 가르친다.

영상가공학과에서는 현대적 영상기록 매체, 디지털 비디오 매체를 비롯한 다양한 매체들을 가공 처리할 수 있는 영상 전문가를 길러내고 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이 학교 김택진 학장은 신설 학과는 “정보산업 시대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면서 “기술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을 결합시켜 복합형 인재를 키우는 데 목적을 뒀다”고 말했다.

1953년 11월 평양종합예술학교로 문을 연 이 학교는 1956년 8월 ’국립연극학교’로, 1959년 9월 ’평양연극영화대학’으로, 1972~88년에는 ’평양영화대학’으로 발전해왔으며 연극.영화부문뿐 아니라 TV 및 출판보도 분야의 인력도 배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