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동해상 구조 北선원 4명 중 2명 귀순 희망”

최근 동해상에서 표류하다 우리 당국에 의해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이 귀순을 희망했다. 동해서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선원이 귀순을 희망한 건 지난 2015년 7월 구조된 선원 5명 중 3명이 귀순한 이후 23개월 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8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 합동신문 조사 시 선원 4명 중 2명이 귀순 의사를 표명해 자유의사에 따라 남한에 잔류하도록 했다”면서 “이는 인도적 견지와 그간의 관례에 따라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처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선원 2명은 50대 아버지와 20대 아들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해경에 발견됐을 당시부터 귀순 의사를 바로 표명했다”면서 “이들은 출발할 때부터 귀순 의사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무게 2~3t, 길이 9m의 고기잡이 목선을 타고 북한 함경남도 신포항을 출발했다가 연료부족과 기상악화로 표류하던 중 지난 3일 우리 해경에 구조된 바 있다. 이 배를 운전한 기관사는 북한 송환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관사는 전혀 사정을 모르고 있었던 것 같다”면서 “아들도 상황을 잘 몰랐던 것 같은데 아버지가 기획해서 이뤄진 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이밖에도 2일 구조된 선박에 탑승한 북한 선원 1명도 북한으로의 귀환을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유엔 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의 협조를 통해 북측에 2명을 귀순하고 2명은 송환하겠다는 계획을 육성으로 통보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경비병이 당시 상황을 캠코더로 촬영했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북한으로 송환되길 원하는 2명을 9일 오전 9시께 동해 북방한계선(NLL) 선상에서 3일 구조한 선박을 통해 북측에 인계할 예정이다. 2일 구조된 선박은 수리가 불가능한 상태로 확인돼 선원의 동의하에 폐기됐다.

한편 북한 선원 중 일부가 귀순 의사를 밝힘에 따라 북한 측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북한은 지난 2015년 7월에도 동해상에서 우리 해경에 의해 구조된 선원 5명 중 3명이 귀순하자, 우리 당국이 이들을 ‘억류’했다고 주장하면서 전원 송환을 요구한 바 있다. 당시 북한은 판문점에서 귀순자 가족의 회견까지 진행했다.

특히 이번 사안은 북한이 국내 민간 인도지원 단체의 방북을 거부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남북교류 재개 시도에 제동을 거는 상황에서 일어난 만큼, 향후 남북관계 복원에 있어 또 다른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여러 가능성이 있지만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대한민국이 취해온 탈북민에 대한 원칙에 따라 받아들인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